새로나온 책

근원을 찾아서 - 우리 시대 베테랑들의 직업 에세이

크게보기

근원을 찾아서 - 우리 시대 베테랑들의 직업 에세이

어느 병리학자의 일생을 건 의학탐험

저자
이인철
출판사
모루와정
발행일
2012.07.10
정가
12,500 원
ISBN
9788996695851|
판형
153*210
면수
216 쪽
도서상태
판매중

구매하기

우리나라 의대를 졸업하고, 의학의 끝, 질병의 근원을 찾겠다는 일념으로 도미, 시카고의 러쉬대학병원에서 병리전공의 과정을 마친 후 독일 암 연구소에서 암 치료와 첨단 분자생물학의 접점을 연구하고 돌아온 저자의 평생에 걸친 의학과 생명 탐험기다. 보기 드물게 한국과 미국, 그리고 독일의 의대와 의학 연구소를 모두 체험한 저자는 그곳에서 의사로서 단련되는 여러 힘든 과정을 눈에 보일 듯 그려내고, 스승과의 격의 없는 학술 토론을 일반인도 알기 쉽게 설명한다.

또한 세계적으로 하루가 다르게 발전하고 있는 첨단 분자생물학을 소개하고 그것이 이제 개인별 맞춤 치료로 어떻게 활용될 수 있는가를 고민하며 알린다. 새로운 의학에의 희망과 과제를 제시한다. 그의 한마디 한 마디는 이제 막 의료계에 발을 들인 의사, 의대생은 물론, 의대를 지망하는 학생들에게 깊은 울림을 주는 멘토링이 될 것이다. 의학에 문외한인 독자들에게는 피상적으로만 느껴지던 의료행위와 의학의 세계를 때로 망원경으로 조망하듯, 또 때로는 현미경으로 관찰하듯 접할 수 있게 한다.

  저자: 이인철

저자 이인철은 의학박사, 한국/미국 병리전문의
울산대학교 의과대학 서울아산병원 병리학교수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졸업
연구논문 및 저서 다수
역서: <꿈꾸는 문인들의 거리>, <솔로이스트>, <돈의 세계사>, <냄새 그 은밀한 유혹>,
<르네상스인 미켈란젤로> 등

Prologue

Chapter 01 러쉬대학병원
부검
시카고의 자랑, 러쉬-장로교-성누가 의료원
병아리 전공의
임상-병리 합동 집담회
다가오는 생명과학
지름길은 없다
아, 대한민국!

Chapter 02 의대시절
꿈속의 고향
예과
잡동사니의 즐거움과 위력
의대 본과
근원을 찾아서

Chapter 03 벽안의 스승들
공포의 컨퍼런스
병리를 향한 고민
대머리 독수리와 유럽 지성인
스승이란?
아는 것과 깨닫는 것
슈타인 박사의 충고
퇴로는 없다
독일 암 연구소와 유럽 분자생물학연구소

Chapter 04 세계 최고의 병원을 위하여
세상을 한 바퀴 돌아
맨땅의 병리과
세계 최고 병원
한국 의료계의 현실
“환자들부터 지킵시다”
뼛속까지 외로웠던
맑은 세포
우리 것

Chapter 05 공부는 쾌락이다
새 천년의 새 학문, 유전체학
유전체와 맞춤의학
굴드 교수의 방한과 강연
병리학과 병기론
의학은 과학인가
부처의 다섯 가지 눈과 병리학
학습중추 = 쾌락중추

Chapter 06 젊어선 장사, 늙어선 농사

Epilogue

 

‘우리 시대 베테랑들의 직업에세이’ 제3탄!

한국과 미국의 의료체계와 의학연구, 교육현장을 모두 경험하고 알려주는
최초의 병리학 에세이

<근원을 찾아서>는 우리나라 의대를 졸업하고, 의학의 끝, 질병의 근원을 찾겠다는 일념으로 도미, 시카고의 러쉬대학병원에서 병리전공의 과정을 마친 후 독일 암 연구소에서 암 치료와 첨단 분자생물학의 접점을 연구하고 돌아온 저자의 평생에 걸친 의학과 생명 탐험기다.
보기 드물게 한국과 미국, 그리고 독일의 의대와 의학 연구소를 모두 체험한 저자는 그곳에서 의사로서 단련되는 여러 힘든 과정을 눈에 보일 듯 그려내고, 스승과의 격의 없는 학술 토론을 일반인도 알기 쉽게 설명한다. 또한 세계적으로 하루가 다르게 발전하고 있는 첨단 분자생물학을 소개하고 그것이 이제 개인별 맞춤 치료로 어떻게 활용될 수 있는가를 고민하며 알린다. 새로운 의학에의 희망과 과제를 제시하는 것이다.
그의 한마디 한 마디는 이제 막 의료계에 발을 들인 의사, 의대생은 물론, 의대를 지망하는 학생들에게 깊은 울림을 주는 멘토링, 바로 그것이다. 의학에 문외한인 독자들에게는 피상적으로만 느껴지던 의료행위와 의학의 세계를 때로 망원경으로 조망하듯, 또 때로는 현미경으로 관찰하듯 접할 수 있게 한다. 색다른 교양 독서 체험이 될 것이다.

의학의 꿈은 어떻게 이루어지는가!
의사, 의대생, 의대 지망생을 위한 한ㆍ미 의대 동시 체험 멘토링


병리학의 사전적 의미는, 병의 원인 · 발생 · 경과, 그리고 병체(病體)의 조직 구조, 기관의 형태 및 기능 등을 연구하여 병의 원리를 밝히기 위한 기초 의학이다. 넓은 의미로는 생물체에서 볼 수 있는 모든 이상(질환) 및 기형을 대상으로 한다. 따라서 병리학자는 의사이기는 하나 병원에서 환자를 직접 진단하지 않고, 각 과에서 진단된 병을 다시 한번 연구ㆍ확인하는 역할을 한다.

<근원을 찾아서>는 한국과 미국, 독일에서 병리학과 분자생물학을 연구하고 돌아와 30대의 나이로 우리나라 최초, 최대 종합병원의 병리과를 맡아 틀을 잡고 의학 연구를 계속해온 이인철 박사의 병리학 에세이다. 저자는 서울의대 시절부터 단순한 질병 진단과 치료보다는, 질병의 근원을 찾는 데 몰두하여 미국과 독일에서 의학뿐 아니라 21세기 새 학문으로 일컫는 유전체학 연구를 해온 의학자이다.

독자는 이 책을 통해 의료 선진국의 의학 체계와 의사 수련 과정을 우리나라의 그것과 비교해 알 수 있고, 새 천 년의 새로운 의학은 어디로 가고 있는지를 안내받는다. 또한 저자가 그를 개인지도하다시피한 미국의 세계적인 병리학자 굴드 교수와 나누었던 격의 없는 토론을 통해 의학과 과학은 어디서 갈라지고 어디서 합치되는지, 의학은 어떻게 인문학과 만나는지에 대한 통찰을 엿볼 수 있다. 저자는 그러한 내용을 의학에 문외한인 독자들도 이해하도록 쉽게 푸는 지적 내공을 보여준다. 이는 저자 자신이 오랜 동안 쌓아온 인문학적 훈련과 과학 수업의 성과라 할 수 있다.

우리 사회에서 의사란 어느 때고 명예와 부를 함께 얻을 수 있는 최고의 직업 중 하나다. 따라서 많은 우수한 젊은이들이 선망한다. 그러나 그 젊은이들 중 한번쯤 의학의 본질을 고민해본 이는 과연 몇이나 될까? 또, 우리나라의 의료 현실, 의대 수업, 그리고 선진국의 첨단 의학 등에 관심을 갖고 한번쯤 깊은 눈길을 준 이는 과연 얼마나 될까? 아니, 그 이전에 그들에게 멘토가 되어 진로를 ‘국제적으로’ 깊게 고민해 볼 수 있도록 해줄 책이나 매체는 과연 얼마나 되었던가.

이 책 <근원을 찾아서>는 그러한 기존 문제점에 대한 해답까진 아니더라도 그 단초는 제공한다. 그간 우리나라 입시 제도에서 의대는 오로지 ‘공부만 잘하는 애들’이 진학하는 곳이었다면, 이 책은 그러한 문제점을 개선할 작지만 단단한 가이드 역할을 할 수 있다. 저자가 일생을 통해 경험하고 탐구한 여러 의료체계와 의학연구, 교육현장에 관한 내용들은 그 자체가, ‘진짜 똑똑한’ 의대생과 의사들을 위한 제대로 된 멘토링인 것이다. 따라서, 자신의 진로에 대한 비전을 실질적으로 탐색한 후 의학의 길로 들어서려는 젊은이에게 이 책은 필독서다. 일반 독자들에겐 이제까지 보기 어려웠던 의학과 과학, 인문을 아우르는 알토란같은 교양서가 될 것이다.

월드컵로36길 18 (우) 03938